구글애널리틱스


70년대생이 운다

'90년대생이 온다'는 참 별로 공감이 안 가는 책이었다. 뭐랄까, 1990년대에 읽은 X세대가 온다, 와 비슷한 느낌이 없지 않았달까. 특이한 관찰이 없지는 않았지만 전체적으로는 90년대생을 만난 적이 별로 없는 사람들을 위해 기획된 책이라는 느낌이었다. 아무튼 대성공한 책인데 

70년대생이 운다, 는 제목의 임팩트 때문에 산 책이다 ㅠ 대히트한 책에 얹혀가는 재치있지만 불성실한 제목이 심금을 울리다니. 앞의 절반을 채 못 읽었는데 느낌이 이상하다. 책 속에 등장하는 70년대생은 뭐랄까, 70년대생이 아니라 60년대 초반생의 갬성이다. 이게 내가 자유로운 회사를 다녀서 그런건가? 사회 평균을 잘 모르는 건가? 

"오늘 점심은 저는 혼자 마라탕 먹으러 다녀오려구요." 라고 말하는 90년대생에게, 저 새끼가 미쳤나, 개기나, 팀웍을 무시하나, 이런 식으로 생각을 하는 70년대생이 있나? 일단 내가 다니는 직장은 안 그런데. 그냥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봐도 그렇진 않은데. 내 주변이 이상한건지 저자 주변이 이상한 건지 모르겠다. 사실 같은 직장인이라도 업종이나 업권에 따라 시차가 날 수 밖에 없는 건 아는데... 그런데 책 전반의 느낌이 그런 식이다. 뭐랄까, 저자가 십년쯤 전 이야기를 하고 있는 느낌이다. 꼰대에 대한 자가검열이 이렇게나 심한 요즘, 정말 탄광업이나 은행직원이나 공무원, 이런 곳 아닌 이상은, 신입사원 붙들어 놓고 라떼는으로 시작하는 조언을 하는 70년대생이 많을 것 같지가 않다. 아 너무 우물안 개구리린가?

검색해보니 아니나다를까 저자는 87학번이다. 올해 나이 54세이고, 인사컨설팅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이 책은 70년대생의 애환을 다루고 있지 않다. 후반으로 가면 그냥 팀장 리더십에 대한 책이다. 제목 낚시에 내가 걸려들었을 뿐이다. 걸려들어서 기분이 나쁘다. 서점에서 샀다면 사지 않을 책이다 ㅠ  



감상)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을 봤다. 김냉면 어린이와 함께 봤는데, 어른이 보기에도 재미있었다. 스토리가 재미있었나? 그런 아닌 것 같고, 내 경우는 저 설정은 현실의 어느 나라를 모티브로 했을까? 를 궁금해하면서 흥미롭게 봤다. (스포는 그다지 없음) 다섯 개의 나라가 나오는데 그냥 느낌적 느낌으로는 그렇다. 심장의 땅(H... » 내용보기

역사의 흐름

(괄호는 연도, $는 1인당 GDP) 1. 내전   - 미국 : 남북전쟁 (1850)  - 일본 : 세이난전쟁 (1877)   - 한국 : 남북전쟁 (1950)   - 중국 : 국공내전 (~1950)  - 베트남 : 베트남전쟁 (1964~1973)2. 독재/국가주의 (농경 ... » 내용보기

미밴드 5

미밴드 5를 구입했다. 옛날옛날 짝퉁 미밴드 1을 구입했던 것 같고 그로부터 5년이 넘게 지났네. 쿠팡 구입가가 3.2만원으로 가장 싸더라. 일단 예전보다 훨씬 작아졌고, 가볍고, 덜 거추장스럽다. 흑백액정이었던 것 같은데 컬러로 바뀌었다. 문자 알림 정도는 괜찮게 되는 것 같고, 샤오미 앱이 조금 나아졌다.... » 내용보기

이상문학상 - 이승우

90년대에는 이상문학상을 거의 매년 다 읽었지만, 2000년대로 넘어오면서 읽지 않았다. 오래된 과거라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순수문학이 지겨워졌기 때문일 것이다. 그들이 보여주는 세계는 너무 좁았다. 책은 많이 읽지만 세상에 대한 관심은 많지 않고 접촉하는 세상도 넓지 않은 사람들이, 그 좁은 접점 때문에 생겨나는 내면의 변화를 들여다보며 쓰는 경우... » 내용보기


google search

사용자 정의 검색

애드센스 세로

통계 위젯 (화이트)

2996
609
260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