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널리틱스


올해의 지름 - 맥북에어 M1로 시작

1. 나는 애플 제품을 정말 싫어하고, 특히 애플이 PC 시장에 끼친 족적들도 대체로 싫어한다. 뚜껑의 덮개에 씌워진 마크가 애플 이전에는 내 눈에 똑바로 보이게 디자인 되어있었는데 이제 남들 눈에 똑바로 보이게 뒤집어져서 보이고, 애플 이후 커서키가 작은 크기로 오그라들었고, 애플 이후 터치패드가 커져서 키가 더 멀리 후퇴했다. 다 내가 싫어하는 것들이다. 여기에 아이폰 3GS 쓰면서 아이튠즈 때문에 어찌나 환장을 했는지 이후로 애플 제품은, 딱 하나, 태블릿 빼고는 안 써왔다. (그나마 태블릿도 한 오년전에 쓴 게 마지막) 

맥북은 회사에서 가끔 썼다. 업무 상 어쩔 수 없이 쓰다보니, 생산성과 상관없이 장난감으로 꽤 괜찮다는 생각은 몇 번 했다. 손가락 움직이는대로 스윽스윽 움직이는게 브라우저 컨트롤하기 좋고, 웹페이지 로딩속도 빠르고 (이건 인터넷 회선 속도와 상관없이 OS가 브라우저에 자원을 할당하는 방식 같은 것 때문이 아닐까 싶다)  ... 하지만 맥북 프로는 값이 300만원 이상. 장난감에다 쓸 돈은 아닌 것 같았다. 

게다가 윈도우가 없으면 불편할 일이 워낙 많으니.... 


2. 그러다가 어지간한 금융앱을 모두 휴대폰으로 옮겼고, 요즘은 아래한글도 별로 안 쓰니 -_- 윈도우를 쓸 일이 크게 없어진데다가 
맥북에어 M1에 대한 간증들을 여기저기서 한참 보게 됐다. 속도가 맥북 프로를 뺨칠 정도로 빠르고, 열이 나지 않으니 배터리 오래가고, 냉풍기 안 돌고.... 게다가 값이 쌌다. 123만원에 샀는데, 이 가격은 윈도우 노트북 i5 급 중급기의 가격이다. 2016년에 X250을 구입한지 5년만이다. 


3. 쓰기 시작했는데.... 업무에 쓰는 것과 가정용으로 쓰는 건 또 달라서, 한동안은 좀 적응에 시간이 걸릴 듯 하다만, 아무튼 한동안 잘 써봐야겠다. 

4. 근데 휴대용 노트북들을 좀 정리해야 하나;;; 

(감상) 작은 집

일본영화를 보고싶지만 뭘 봐야할 지 모르겠을 때는 왓챠에서 "배우 이름"을 클릭한다. 그 배우가 출연했던 다른 작품을 보는 것인데, 의외로 괜찮은 작품을 건질 때가 많다. 작은 집의 경우는 "쿠로키 하루"를 클릭하고 우연히 찾은 작품. 역시나 소설 원작이라는 듯 하다. (그리고 나아아중에 알게 되었는데, 베를린 영화제에세 쿠로키 하루가 이 영화로 여우주... » 내용보기

2020년 10대 사건

1. 2020년은 코로나의 해로 기억에 남을 것이다. 사실 내 생활에 미친 영향이 아주 크진 않았다. 월급이 그대로 나왔고, 외출은 평소에도 별로 안 했으니까. 다른 사람과 만나지 않아도 되는 공식적인 핑계가 생긴 건 나름 괜찮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변하기는 했다.  첫째는 재택근무다. 2030년은 되어야 가... » 내용보기

(감상)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오래된 영화이고, 제목을 들은 지 오래 되었는데, 최근에 봤다. 사실 제목을 들을 때에는 갑갑한 예술영화라고 생각했다. 영화를 보면서는, 잘 쓴 순수문학계의 단편소설 같다고 느꼈다. 영화는 템포가 빠르고, 아주 간단한 두 개의 상징 - 호랑이, 물고기에 대해 관객에게 생각하게 만들고, 하지만 그걸 이해하지 못한다고 영화가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 » 내용보기

전화기 교체 (LG G7)

삼성 갤노트20으로 근 10년만에 삼성 전화기를 사용... 여러가지 편한 기능에, 역시 삼성이 1위하는 이유를 알겠구나... 라고 생각했던 것이 약 2개월. 좀 쓰다보니 장점보다 단점이 도드라지기 시작하는데 제일 불편한 것 몇 가지는 1. 크고 무겁다. 손목 터널증후군이 조금 심해지는 것 같아서 이게 왜 그럴까 했는데, 아무래도 핸드폰... » 내용보기


google search

사용자 정의 검색

애드센스 세로

통계 위젯 (화이트)

179
629
2591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