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널리틱스


70년대생이 운다 독서일기



'90년대생이 온다'는 참 별로 공감이 안 가는 책이었다. 뭐랄까, 1990년대에 읽은 X세대가 온다, 와 비슷한 느낌이 없지 않았달까. 특이한 관찰이 없지는 않았지만 전체적으로는 90년대생을 만난 적이 별로 없는 사람들을 위해 기획된 책이라는 느낌이었다. 아무튼 대성공한 책인데 

70년대생이 운다, 는 제목의 임팩트 때문에 산 책이다 ㅠ 대히트한 책에 얹혀가는 재치있지만 불성실한 제목이 심금을 울리다니. 앞의 절반을 채 못 읽었는데 느낌이 이상하다. 책 속에 등장하는 70년대생은 뭐랄까, 70년대생이 아니라 60년대 초반생의 갬성이다. 이게 내가 자유로운 회사를 다녀서 그런건가? 사회 평균을 잘 모르는 건가? 

"오늘 점심은 저는 혼자 마라탕 먹으러 다녀오려구요." 라고 말하는 90년대생에게, 저 새끼가 미쳤나, 개기나, 팀웍을 무시하나, 이런 식으로 생각을 하는 70년대생이 있나? 일단 내가 다니는 직장은 안 그런데. 그냥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봐도 그렇진 않은데. 내 주변이 이상한건지 저자 주변이 이상한 건지 모르겠다. 사실 같은 직장인이라도 업종이나 업권에 따라 시차가 날 수 밖에 없는 건 아는데... 그런데 책 전반의 느낌이 그런 식이다. 뭐랄까, 저자가 십년쯤 전 이야기를 하고 있는 느낌이다. 꼰대에 대한 자가검열이 이렇게나 심한 요즘, 정말 탄광업이나 은행직원이나 공무원, 이런 곳 아닌 이상은, 신입사원 붙들어 놓고 라떼는으로 시작하는 조언을 하는 70년대생이 많을 것 같지가 않다. 아 너무 우물안 개구리린가?

검색해보니 아니나다를까 저자는 87학번이다. 올해 나이 54세이고, 인사컨설팅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이 책은 70년대생의 애환을 다루고 있지 않다. 후반으로 가면 그냥 팀장 리더십에 대한 책이다. 제목 낚시에 내가 걸려들었을 뿐이다. 걸려들어서 기분이 나쁘다. 서점에서 샀다면 사지 않을 책이다 ㅠ  




덧글

  • rumic71 2021/04/07 21:42 # 답글

    제가 샀더라면 제목대로 될뻔...
  • 누룽지 2021/04/07 22:21 # 삭제 답글

    3수한 93학번이고, 마지막 학력고사 학번입니다.
    신세대인 척 하는 386 vs. 진짜 신세대의 최초.
    뽕짝에 익숙하지만 동시에 서태지를 사랑하는, 전통과 변화를 동시에 수용할 줄 아는 첫 세대.
    LP → CD, 아날로그의 끝과 디지털의 시작을 경험한 첫 세대.
    일상화된 오렌지족과 외국배낭여행 등으로 우물안 개구리를 벗어나 전통과 새시대의 연결점 혹은 하이브리드가 된 첫 세대.
    보릿고개와 춘궁기가 있었다는 걸 잘 알지만, 겪지는 않고 자라서, 자각할 줄 알고 남용하지 않는 첫 세대.
    꼰대가 무엇인지 알기 때문에, 꼰대를 벗어나려 노력하는, 거울을 들여다 볼 줄 아는 첫 세대.
    이 정도가 70년대생이 공통으로 느끼는 지점 아닐까 합니다.

    좀 슬픈 지점을 언급하자면,
    논술고사라는 새로운 교육을 받는 수능 세대는, 사고력이 조금 더 고차원적이 되지 않을까 기대가 컸지만,
    4지 선다형인 제 세대보다 오히려 더 단순해지고, 찰나적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제 사회의 척추가 된 70년대생으로서, 저는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20대에 겪은 위의 수많은 변화들은 자의가 아닌 타의에 의한 것이 더 컸지만,
    덕분에 깨어있는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남탓하지 않고, 모든 변화는 나에게서 시작한다라는 마음으로 하루하루 살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글 남깁니다. 잘 지내시죠?
    (누군지 기억도 못 하실 겁니다 ^^;;)
    네이버 블로그 홈에 이웃들의 포스팅이 항상 떠서, 찬별님 글도 항상 보는데,
    저는 찬별님 제목에 낚였습니다.
    세상은 돌고 도는 법 ㅋㅋㅋ
  • rumic71 2021/04/07 23:11 #

    짚어주신 점들에 동의합니다. 전 90학번이에요.
  • 찬별 2021/04/08 03:54 #

    네이버 블로그 홈으로 이글루스의 글도 볼 수가 있었나요? 몰랐었네요 ;;; 그리고 의도치않게 낚은 것도 죄송 ㅋ 글 제목 앞에 [감상] 이라도 붙여야 했군요.

    저도 거의 비슷한 70년대생으로서... 어느 덧 우리 또래는 회사에서 부장님이나 임원들이 되고 있고, 잠시 후에는 지금의 386이 차지하고 있는 '기득권층'이 될 것 같습니다. 우리가 어떤 노력을 하든 간에 젊은이들이 보기에 우리는 못마땅한 기성세대가 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을 전제하고 살고 있습니다 (너무 비관적인가 ㅎㅎ)

  • areaz 2021/04/08 08:55 # 답글

    사람들이 말하는, 혹은 매체에서 묘사되는 XX년대생은 실제 XX년대생과는 동떨어진 부분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를테면 요즘 20대들이 말하는 40대에서 묘사되는 행태는 거의 50대 이상에서나 보이는 모습같거든요. ㅋ
  • Mirabell 2021/04/08 09:31 # 답글

    오잉? 70년대 끝물에 80년대생들과 같이 구르는 잉여는 책 제목에 내용이 솔깃해집니다만.. @@ ...; 꼰대주의보라니.. 이건 나이 상관없이 권위의식이 팽배한 오너 아래 만들어진 회사 분위기 따라 갈리는거라.. ㅎㅎ 에효... 자유가 있는 세상이 제일이죠..
  • nenga 2021/04/08 13:04 # 답글

    저도 별로 본 적이
    애시당초 10년 단위로 묶어서 어떤 특성을 보편적으로 적용하는 것 자체에 무리가 있지 않나 싶기도

  • 누룽지 2021/04/08 21:45 # 삭제 답글

    '열린이웃(RSS) 추가'라는 기능이 있어서, 다음, 티스토리, 이글루스 등 어떤 주소라도 RSS 방식으로 이웃 추가할 수 있고,
    언제 이웃으로 추가했는지도 기록되어 있어요.
    찬별님을 이웃 추가한 건 2015년 11월 13일(어머나~~~)이라고 나오네요 ^^*

    그리고, 찬별님을 알게 되었던 건, 책 때문이었을 겁니다.
    아직도 책장에 꽂혀 있거든요.

    여전히 종이책을 구입하는 소수의 한국인 중 한명이긴 하지만,
    미니멀 라이프를 위해 주기적으로 알라딘에 중고로 파는데,
    이유는 알 수 없으나 '한국음식, 그 맛있는 탄생'은 매번 그걸 피해서 책장을 지키고 있네요 ㅋㅋㅋ
    다음 갈 땐 꼭 팔아야지 ㅋㅋㅋ
  • 흑범 2021/04/09 07:26 # 답글

    아닌것 같지만 생각보다 이기적인 사람들, 나이 먹도록 철이 덜든 사람들도 많은 세대이긴 하죠. 지금 젊은사람들 욕할 필요도 없어요. 그러고 싶지도 않고...
댓글 입력 영역


google search

사용자 정의 검색

애드센스 세로

통계 위젯 (화이트)

2996
609
260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