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찬별은 초식동물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70년대생이 운다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90년대생이 온다'는 참 별로 공감이 안 가는 책이었다. 뭐랄까, 1990년대에 읽은 X세대가 온다, 와 비슷한 느낌이 없지 않았달까. 특이한 관찰이 없지는 않았지만 전체적으로는 90년대생을 만난 적이 별로 없는 사람들을 위해 기획된 책이라는 느낌이었다. 아무튼 대성공한 책인데 

70년대생이 운다, 는 제목의 임팩트 때문에 산 책이다 ㅠ 대히트한 책에 얹혀가는 재치있지만 불성실한 제목이 심금을 울리다니. 앞의 절반을 채 못 읽었는데 느낌이 이상하다. 책 속에 등장하는 70년대생은 뭐랄까, 70년대생이 아니라 60년대 초반생의 갬성이다. 이게 내가 자유로운 회사를 다녀서 그런건가? 사회 평균을 잘 모르는 건가? 

"오늘 점심은 저는 혼자 마라탕 먹으러 다녀오려구요." 라고 말하는 90년대생에게, 저 새끼가 미쳤나, 개기나, 팀웍을 무시하나, 이런 식으로 생각을 하는 70년대생이 있나? 일단 내가 다니는 직장은 안 그런데. 그냥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봐도 그렇진 않은데. 내 주변이 이상한건지 저자 주변이 이상한 건지 모르겠다. 사실 같은 직장인이라도 업종이나 업권에 따라 시차가 날 수 밖에 없는 건 아는데... 그런데 책 전반의 느낌이 그런 식이다. 뭐랄까, 저자가 십년쯤 전 이야기를 하고 있는 느낌이다. 꼰대에 대한 자가검열이 이렇게나 심한 요즘, 정말 탄광업이나 은행직원이나 공무원, 이런 곳 아닌 이상은, 신입사원 붙들어 놓고 라떼는으로 시작하는 조언을 하는 70년대생이 많을 것 같지가 않다. 아 너무 우물안 개구리린가?

검색해보니 아니나다를까 저자는 87학번이다. 올해 나이 54세이고, 인사컨설팅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이 책은 70년대생의 애환을 다루고 있지 않다. 후반으로 가면 그냥 팀장 리더십에 대한 책이다. 제목 낚시에 내가 걸려들었을 뿐이다. 걸려들어서 기분이 나쁘다. 서점에서 샀다면 사지 않을 책이다 ㅠ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찬별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9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coldstar.egloos.com/m/7514902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